[기독교한국신문] 문화선교연구원, 2016년 문화선교트렌드 발표







문화선교연구원, 2016년 문화선교트렌드 발표종교개혁 500주년 준비, 한국교회 내적 변화와 개혁의 모멘텀 삼아야


문화선교연구원(원장 임성빈, 이하 연구원)이 2016년 사회문화와 교계 전망을 기독교적 관점에서 바라본 문화선교트렌드를 발표했다. 

연구원은 올해를 경제, 정치, 국제 정세 분야 등 전방위적으로 심각한 위험요소들이 산재하고 있다고 내다봤다. 

우선 세계경제를 견인하던 중국경제의 성장이 주춤해짐에 따른 미국의 금리인상 여파에 따라 한국경제 역시 저성장 기조를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지구촌 곳곳에서 테러시도들이 자행되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보복의 악순환이 이어지는 등 평화의 정착과는 거리가 먼 상황들이 지속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더불어 총선이라는 빅 이벤트를 앞두고 아이러니하게도 갈등양상이 더욱 심해질 것으로 관측했고, 사회문화적 갈등과 함께 세대 간 갈등은 세대 안 갈등으로 번지면서 이른바 세대 안 계층 갈등으로 옮겨 붙을 전망이라고 밝혔다. 

한국교회와 관련해서도 교회역시 시대의 변화를 요청받고 있음을 지적하고, “100만 가나안 성도시대는 교회가 절차와 재정, 운영과정에서 투명해야 하고 소통에 힘써야 함을 요청하고 있다”며, “목회자 세금문제는 이미 불가역적 상황이 되었고, 목회자 이중직의 문제와 일터 신학의 대두는 목회자 과잉공급에 따른 자구책이기도 하면서 이원론적 신앙을 극복하고자 하는 긍정적인 시도로 논의가 지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올해 교계 이슈가 종교개혁 500주년을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로 모아지고 있음을 조언하고, 이 논의가 단지 소모적인 행사에 그치거나 행사를 위한 이벤트로 머물지 않고 종교개혁정신에 비추어본 회개와 갱신의 계기가 된다면 종교개혁 500주년 준비는 한국교회의 내적 변화와 개혁의 모멘텀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

이에 연구원은 보다 세부적으로 사회문화 부분에 있어서 2016년 문화트레드를 △불안의 일상성 △출구 없는 헬조선? 해법은 어디에 △브랜드 소비에서 가치 소비로 △그들의 위대한 취향 △스마트폰 이후 차세대 플랫폼의 등장, 가상현실 기술 등으로 분류해 설명했다. 

교계에 대해서는 △종교개혁 500주년 D-1년, 준비 본격화 △화해와 평화의 좁은 길 △가나안 성도, 담론을 넘어서 △3040 싱글들을 위한 새로운 틀 짜기 △일터 신학과 일터 영성의 부상 등으로 나누어 구체적으로 올해 문화트레드를 살폈다. 

(이하 생략) 

유종환 기자  |  yjh4488@hanmail.net

승인 2016.01.27  17:06:07

기사 전문은 기독교한국신문에서 확인하세요.





게 시 글 공 유 하 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문화선교연구원

문화선교연구원은 교회의 문화선교를 돕고, 한국 사회문화 동향에 대해 신학적인 평가와 방향을 제시, 기독교 문화 담론을 이루어 이 땅을 향한 하나님 나라의 사역에 신실하게 참여하고자 합니다. 서울국제사랑영화제와 영화관 필름포럼과 함께 합니다.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미지 맵

    커뮤니티/PRESS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