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치플랜팅] 미국의 새로운 교회개척 운동- 3부 소그룹과 교회개척




[처치플랜팅 기획연재] 미국의 새로운 교회개척 운동 

3부 소그룹과 교회개척

 

김경수 목사


올 초 본원에서 발표한 문화선교트렌드에서 건물 없는 교회처치 플랜팅의 새로운 트렌드가 제시되었습니다모두가 교회의 위기를 말하고 교세가 줄어들 것을 걱정하는 가운데 새로운 형식의 교회가 개척되고 있다는 현상은 본질을 향한 갈망이 여전하다는 반증이기도 할 것입니다이에 본원에서 처치플랜팅 관련 연재 기사를 기획계속 싣고 있습니다이전 기사에서 성석환 교수(장신대 기독교와문화)가 3회에 걸쳐 미셔널처치의 관점에서 교회개척 운동이 부상하게 된 한국 교회 현실을 문화적신학적으로 분석했습니다동시에 한국 교회의 미래 생존을 위해 갖춰야할 조건을 살펴봤습니다.

● 성석환 교수의 교회의 미래 읽기 

[1부 기성 교회들의 위기와 변화를 위해]   [2부 시대의 표징, '읽기(discerning)'와 '되기(becoming)' 사이에서]    [3부 생존을 위한 조건]

이번에는 미국의 교회개척운동을 살펴봅니다. 15년간 미국에서 디아스포라 교회 개척 운동에 힘써왔던 김경수 목사의 글입니다. 총 5차례에 걸쳐 연재되며 이번에는 3부 소그룹과 교회개척에 대해 다룹니다. 

[연재 순서]

1. 네트워크 교회개척운동

2. 교회개척자와 교회개척

3. 소그룹과 교회개척 (현재글)

4. 디아스포라 교회개척

5. 한국 교회개척의 미래


 

소그룹은 새로운 현상이 아니다. 예수님께서 열 두 제자를 부르셔서 소그룹을 통한 제자공동체의 모델을 보여주셨고, 초대교회는 가정에서 모이는 모임을 중심으로 한 소그룹 신앙생활공동체로 성장했다. 21세기에 이르러 가정교회, 셀교회등 다양한 형태의 소그룹 사역들이 부흥(?)하고 있다. [각주:1]그 이유는 과연 무엇인가? 교회개척의 관점에서 볼 때, 기존의 주류교단과 대형교회들은 경직되고 관료주의화 되어가고 있다. 더욱 힘 빠지게 만드는 것은 하나님 나라의 선교에서 교회가 그 역할을 잃어가고 있다는 것이다. 교회의 본래적인 역할을 다시 회복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새로운 교회개척 운동이 활발하게 일어나고 있는 것은 고무적인 일이라고 할 수 있다. 그 핵심적인 전략이 바로 소그룹이라는 데에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것 같다.


소그룹 교회개척의 가장 큰 장점이라면 그것은 바로 지역교회를 건강하게 만든다는 것이다. 중대형 교회들은 소그룹의 장점과 유익을 교회 안에서 실현할 때 또 하나의 프로그램으로 만들어 버리는 경향이 있다. 이 글에서는 중대형 교회 안에서의 소그룹이 아니라 독립적인 소그룹 공동체를 통한 교회개척에 대해 다루고자 한다. 또한 포스트 모던, 포스트 기독교사회에서 소그룹 교회개척들이 어떻게 시작되고 그 유형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를 살펴보고자 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소그룹 교회개척이란 무엇인가? 필자의 대답은 교회 개척과 교회 생활의 핵심단위가 소그룹으로 이루어진다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교회개척의 주체와 관련된 오해가 있다. 교회개척은 열정적인 목회자 자신이 선택한 것이고 스스로 혼자 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전도도 신앙이 없는 한 개인이 인격적으로 예수님을 받아들이도록 하는 것이었다. 이런 개인주의적인 경향은 교회개척자가 되거나 선교사가 되는 것을 개인의 결단과 선택이라고 생각하게 한다. 과거 모더니즘 시대에 사람들이 개인적으로 예수님을 믿기로 선택한 이후 공동체를 경험하는 것이 그 다음이었다면, 포스트모던 시대의 경향은 먼저 공동체를 경험하고 나서 그 공동체의 경험을 통하여 공동체 안에서 예수님을 받아들인다는 것이다. 실제로 소그룹 공동체를 경험해본 사역자들이 건강하고 성공적인 교회개척 사역을 수행하고 있는 것을 보게 된다. 이런 점에서 소그룹 교회개척이 주목받고 있다.

 

그렇다면 포스트모던 시대에 소그룹 교회개척이 주목받는 신학적 근거는 무엇인가? 미국의 젊은 목회자들이 주목하는 신학적 개념 중 하나는 몰트만의 삼위일체론에 입각한 관계적 교회론이다.[각주:2] 이 개념은 포트스모던 시대의 교회개척에 많은 장점들을 제공해 준다. 몰트만이 관계적 교회론를 말할 때 교회는 단순히 그 자체로만 이해될 수 없는 것이며 서로 관계하는 존재로서 이해해야 함을 말한다. 관계적 교회론에는 세 가지 특징이 있는데, 첫 번째 특징은 말 그대로 관계적이라는 것이다. 몰트만에게 하나님은 하나님과 아들 그리고 성령의 사랑의 관계이다. 교회도 그 관계를 닮고 있다. 두 번째 특징은 인격성이다. 인격이란 다른 인격들과 필연적으로 연결되어 있는 것이다. 모더니즘 시대 교회에 대한 계몽주의적인 주된 특징 중 하나는 개인주의이다. 이에 의하면 자율적인 개인(그리스도인)들이 모여 교회가 이루어진다. 결국 개인의 정체성은 교회에 참여하기 이전에 이미 형성된 것이라는 결론을 내릴 수 있다. 반대로 포스트 모더니즘 상황에서는 개인의 인격성이 교회의 본질과 연결될 때 그룹의 정체성이 개인의 인격성을 형성하는데 결정적인 요인을 한다고 볼 수 있다. 이런 관점에서 개인들이 모여 교회를 이루는 것 보다 삼위 하나님의 공동체적 인격성을 가진 교회 공동체에 참여하고 관계를 맺음으로써 교회가 형성된다고 보는 것이다. 관계적 교회론의 세 번째 특징은 다름(difference)에 대한 강조에 있다. 이 다름은 배타성과 거리감을 조성한다는 의미가 아니라 서로 내어주고 교통하며 포용하는 차원을 의미한다. 관계성, 인격성, 그리고 포용하는 다름, 이 세 가지 관계적 교회론의 특성이 소그룹 교회개척과 직접적인 연결고리를 가지고 있다. Tony Johns는 새로운 교회개척자들이 본능적으로 몰트만이 제시하는 이상적인 관계적 교회론에 매력을 느끼고 그것을 기초로 공동체를 시작한다고 말한다. 한편 미래 기독교학자로 알려진 레너드 스윗은 그의 책 “Postmodern Pilgrim"에서 포스트 모던 세대의 특징을 EPIC으로 설명하고 있다.[각주:3] , 미래의 교회는 경험(Experience), 참여(Participation), 이미지(Image), 그리고 관계(Connectedness)를 통해 포스트모던 문화 가운데 있는 젊은 세대에게 접근해야 한다는 것이다. 소그룹 안에서의 관계를 통한 참여는 포스트모던 세대가 추구하는 교회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이상의 소그룹 교회개척의 특징은 전통적인 교회들이 잃어버린 관계적 교회론의 특성들을 회복하고 개혁하는 역할을 일정 부분 감당하고 있다. 현장에서는 그 사역의 중점 방향에 따라 몇 가지 유형들로 나타나고 있다

첫째 유형은 하나님과의 관계를 우선적으로 강조하는 영혼 구원 중심의 소그룹 중심교회이다. 필라델피아의 Circle of Hope Cell Group으로 시작한 교회로 현재, 60개의 셀 그룹이 매 주일 4개의 지역 회중으로 나뉘어서 예배를 드리고 있다

둘째 유형은 성도들 간의 교제 중심의 가정모임(Home group)이다. Xenos Christian Fellowship 은 오하이오 주립대학을 중심으로 시작한 교회로 지난 30년 이상 가정모임을 중심으로 사역해 오고 있고, 성경적 소그룹 사역에 대해 확신하며 지금도 가정모임을 통한 교회개척을 주도하고 있다. 최근 국내 교회들이 도입하고 있는 휴스톤 서울교회의 가정교회 모델은 첫째와 둘째가 합쳐진 유형이라고 볼 수 있겠다

마지막 유형은 지역사회 선교를 목적으로 하는 소그룹 교회개척이다. 2차 대전 후 워싱턴 디씨에서 시작한 Church of the Savior 가 대표적인 교회이다. 이 교회는 12개의 소그룹 교회들이 각자 영성공동체를 이루면서도 그 지역사회에 필요한 사역공동체로서의 사명을 감당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 교회의 특징 역시 관계적 교회론을 중심으로 한 것이다. 건강한 인격성과 관계성을 중심으로 형성된 교회는 그 지역사회와도 연결되어 건강한 영향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국내에서도 지역사회 공동체를 섬기는 방향으로 작은교회 운동들이 곳곳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것은 고무적인 일이다.[각주:4]


교회개척 전문가들은 교회개척을 시작하는 방법을 두고 Hot startCool start 두 가지로 나누어 설명하곤 한다. Hot start는 예배장소를 포함한 교회의 하드웨어와 프로그램을 모두 준비해 놓고 지역사회에 대대적인 홍보를 통해 교회를 시작하는 형태를 취한다. 이러한 교회들은 잘 준비된 예배를 통해 대중을 전도하는 전략을 사용한다. 이 방법은 처음에는 얼마간 효과가 있지만, 전도 받아서 교회를 찾은 사람들이 시간이 지나도 관계적 기초가 약한 상태로 계속된다면 공동체 건강성을 유지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반대로 Cool start는 조용하게 소그룹을 중심으로 시작해서 자연적인 재생산을 이루어가는 방식을 택한다. 이 경우 처음에는 작고 힘이 없어 보이지만, 시간이 지나갈수록 질적으로나 양적으로 성장하게 되고 건강한 공동체를 이루게 되는 것을 본다. 어느 쪽을 택할 것인가는 교회개척자와 개척팀의 선택에 달려있다. 다음 글에서는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중요한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디아스포라와 관련된 교회개척운동에 대해서 다루고자 한다. (다음 글에서 계속됩니다.)



글쓴이 | 김경수

지난 15년 동안 미국에 살면서 디아스포라 교회개척과 디아스포라 리더십 개발을 위해 일해 왔다비영리분야의 전반적인 경영과 평가 그리고 컨설팅에 관심과 열정을 갖고 있으면서지금은 에스라 성경대학원대학교의 법인국장으로 일하고 있다.


[미국의 새로운 교회개척 운동] 1부 네트워크 교회개척 운동

[미국의 새로운 교회개척 운동] 2부 교회개척자와 교회개척

[미국의 새로운 교회개척 운동] 3부 소그룹과 교회개척


[기획연재/교회의 미래1] 기성 교회들의 위기와 변화를 위해

[기획연재/교회의 미래2] 시대의 표징, '읽기(discerning)'와 '되기(becoming)' 사이에서

[기획연재/교회의 미래3] 생존을 위한 조건


[LA도시교회 탐방-진정한 교회되기와 신앙인되기] 1부 다시 새롭게

[LA도시교회 탐방 - 진정한 교회되기와 신앙인되기] 2부 선교적 교회론 다시보기

[LA도시교회 탐방 - 진정한 교회되기와 신앙인되기] 3부 복음으로 도시 품기 : 뉴시티교회

문화선교연구원 소식 보기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1. 미국에서는 소그룹을 Care group, Community group, Cell group, Home group등 다양한 이름으로 부르고 있다. [본문으로]
  2. Tony Jones는 그의 저서 "The Church is Flat: The Relational Ecclesiology of the Emerging Church Movement"에서 이 관계적 교회론을 자세하게 다루고 있다. [본문으로]
  3. 이 책은 “영성과 감성을 하나로 묶는 미래교회” (좋은 씨앗, 2002)로 번역되었다. [본문으로]
  4. 물론 소그룹 교회개척운동은 교회의 사이즈를 제한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교회의 사이즈를 제한하는 작은교회 운동과는 차이가 있다. 그러나 가치와 정신은 같다고 볼 수 있다. [본문으로]

게 시 글 공 유 하 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문화선교연구원

문화선교연구원은 교회의 문화선교를 돕고, 한국 사회문화 동향에 대해 신학적인 평가와 방향을 제시, 기독교 문화 담론을 이루어 이 땅을 향한 하나님 나라의 사역에 신실하게 참여하고자 합니다. 서울국제사랑영화제와 영화관 필름포럼과 함께 합니다.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미지 맵

    웹진/기획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