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빈의 문화칼럼] 2018년, 우리의 소망






아들을 군에 보낸 후의 경험이다. 훈련병 시절 “군대에서 무엇을 배웠냐?”고 물었다. 첫째, “세상에 참으로 다양한 사람들이 있다는 것”이고 두 번째는 “참는 것” 이라고 답하였다. 시간이 지나 나름 군 생활에 적응이 된 것 같아 다시 물어 보았다.  “지금은 어떠냐?” 이번에도 아들 녀석은 “참는 것”을 배우고 있다고 하였다. 그런데 훈련병 시절에는 윗 사람을 참는 것이었다면 지금 임 병장은 이른바 ‘아랫 것들’을 참는 것이 다르다고 하였다.  대학 수업 중단하고 2년 여의 시간을 군대에서 보내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겠지만, 아비된 마음으로 볼 때 석사학위에 버금가는 값진 인생 경험을 하고 있다고 생각되니 흐뭇하였다.

면회를 마치고 돌아오는 기차 안에서 나 자신에게도 질문을 던져 보았다. “지난 1년 무엇을 배웠나?” 돌아보니 나도 지난 1년 동안 중요한 것을 배울 수 있었던 것이 감사하였다. 우선, 그저 열심히 사는 것만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새삼 깨달을 수 있었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허락하신 이 땅에서의 삶은 한정되어 있다. 그렇지만 그 제한된 시간 안에서 우리가 배울 수 있고, 할 수 있는 일들은 참으로 다양하다. 그러한 배움과 다양한 일들 가운데도 나와 함께 있는 가족과 동료들을 사랑할 수 있는 시간이 여전히 주어지고 있다는 것과 내가 지금 여기에서 누군가의 이웃이 될 수 있음에 새삼 감사하였다. 무엇보다도, 위기의 시대에 신학교를 신학교다울 수 있도록 섬기는 것이 귀한 일이라는 사실도 더욱 가슴에 새길 수 있었다. 아직 갈 길 멀지만 이러한 깨달음을 조금씩이나마 실천하며 살 수 있게 된 것도 지난 세월 동안의 배움의 결과이다.

나이를 먹는다는 것은 더욱 인간다운 인간이 되어가는 기회이자 과정이다. 물론 해가 거듭될수록 몸의 기운이 떨어져 감도 사실이다. 그렇기에 선택과 집중의 지혜가 더욱 빛을 발하게 될 수도 있다. 그리고 보면 때를 따라 주어지는 삶의 의미들이 있다. 젊은 시절은 왕성한 활력이, 나이가 더 들어가면 백발로 상징되는 지혜와 여유로움이 그것이다. 

“젊은 자의 영화는 그의 힘이요 늙은 자의 아름다움은 백발이니라.”(잠 20:29)

그러나 모든 사람이 이러한 삶을 누릴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하나님의 때와 뜻을 분별하여 삶을 사는 지혜를 발휘할 때에만 허락되는 것이다. 그것은 곧 의로운 삶을 향한 노력을 말한다. 

“백발은 영화의 면류관이라 공의로운 길에서 얻으리라”(잠 16:31) 

오늘 우리 사회는 하나님의 때를 인간들의 욕망에 의하여 조작하는 문화로 편만하다. 나이가 들어도 성형수술을 통하여 젊음을 유지하려는 유혹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어른들도 청소년의 패션을 거꾸로 따라잡을 정도로 나이 드는 것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지 못한다. 이러한 사회문화적 배경에는 젊음에 대한 자연스러운 욕망과 나이 들어감에서 오는 죽음에 대한 두려움을 이용하여 시장을 확대하려는 이 시대의 소비문화적 특성이 근본적으로 자리한다. 그 결과는 ‘사회의 유아화’이다. 이것은 자기중심성의 문화가 더욱 강화되는 것이다. 내 입장에서 단순 흑백논리로 사람과 진영을 가르고, 진실보다는 이미지와 감성적 접근이 더욱 호소력을 갖는 오늘 우리 사회문화의 흐름도 이러한 유아적 문화의 영향과 깊은 상관성을 가진다.

이제 또 새해를 맞았다. 나이도 한 살 더 들었다. 그만큼 성숙해가는 우리가 되어야 할 것이다. 성숙이란 ‘공의로운 길에서 얻어’지는 것, 인간다운 인간이 되어 감이다. 원래의 인간의 모습, 곧 하나님의 형상을 회복함을 말한다. 하나님과의 관계를 회복하고, 이웃과, 더 나아가 자연과의 관계회복을 뜻한다. 2018년 새해도 할 일은 참 많겠지만 무엇보다도 나 중심에서 삶을 벗어나 관계의 성숙을 이루어가야겠다. 하나님과의 관계를 바로 세우고, 가족을 넘어 사회적 약자를 섬기는 일, 그리고 자연까지도 관심과 돌봄의 우선순위를 두면서 ‘내 때’ 안에서 ‘하나님의 때’를 분별하는 지혜와 삶을 이루어가는 우리 모두가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

문화선교연구원 CVO 임성빈(장로회신학대학교 총장)

출처=국민일보


게 시 글 공 유 하 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문화선교연구원

문화선교연구원은 교회의 문화선교를 돕고, 한국 사회문화 동향에 대해 신학적인 평가와 방향을 제시, 기독교 문화 담론을 이루어 이 땅을 향한 하나님 나라의 사역에 신실하게 참여하고자 합니다. 서울국제사랑영화제와 영화관 필름포럼과 함께 합니다.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미지 맵

    웹진/임성빈의 문화칼럼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