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오늘날 어린이 사역의 4가지 문제




어린이 사역에 있어 전례 없던 문제를 안고 있는 때이다. 어린이들과 그 가정에게 효과적으로 다가가 좋은 가르침을 주고 싶다면 갈 길을 잘 찾아야 한다. 우리가 직면한 4가지 문제는 다음과 같다.

1. 아동과 부모의 점점 줄어드는 교회 출석률

아동과 부모의 정기적 출석률이 점점 줄면서 점차 이 문제도 커지고 있다. 평균 가정의 출석률을 보면 한 주 세 번에서, 한 달 세 번에서 네 번으로, 지금은 한 달에 한 번이나 두 번으로 점차 줄어들고 있다. 이제 막 새롭게 부모가 된 밀레니엄 세대는 이전 세대보다 교회 출석률이 떨어진다. 이전 세대가 51퍼센트의 출석률을 보인다면, 이들은 28퍼센트밖에 되지 않는다. 현재 삼분의 일 정도가 믿음이 없다고 고백하고 있고, 이는 2007년 이후로 10퍼센트가 높아진 수치이다.

이로 인해, 아동부서 사역자는 출석률을 올리기 위해 고군분투하지만, 생각만큼 높아지고 있지 않다. 점점 더 많은 아이들이 교회로 오지 않고, 구장이나, 주말 자동차 여행, 쇼핑, 심지어 그냥 주일 아침에 집에서 뒹군다.

문제에 대한 해답은 아이들의 꾸준한 교회 출석과 이행의 중요성을 부모가 이해하도록 하는 데 있다. 또한, z세대가 교회에 오는 것이 너무나 즐거워서 부모를 끌고 교회에 오도록 해야 한다. 개인적으로 서로를 잘 알고 사랑하여, 교회에 안 가면 그리워하도록, 유대감도 높여야 한다. 아이와 부모가 무엇으로도 교회의 빈자리를 대체할 수 없도록 하여서, 스포츠나 호수로 여행가는 것을 포기하도록 해야 한다.

 

2. 기독교 소비

한 발 뒤로 물러나 첫 번째 문제와 정 반대로 기독교 소비의 문제가 있다. 아이와 부모는 단지 “내가 교회에 취할 수 있는 것”에 관심이 있다. 이들이 교회를 결정하는 요소는 최상의 아동 시설, 가장 핫한 예배, 행사, 프로그램이다. 결과적으로 이는 얕은 믿음과 여기저기 교회 순방으로 이어지게 된다.

문제의 해결은 이들이 그리스도인의 삶이란 예수님의 모습을 따르는 것이라는 사실을 알도록 하는 데 있다. 예수님의 삶은 두 단어로 요약된다. 섬김과 내어줌이다.

“인자가 온 것은 섬김을 받으려 함이 아니라 도리어 섬기려 하고 자기 목숨을 많은 사람의 대속물로 주려 함이니라(마태복음 20장 28절)”

아이들이 이 길을 따를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러면 자연스럽게 반응할 것이다. 어린이 사역자가 아이들이 섬기고 아이들이 직접 부모를 섬기도록 초청한다면, 소비자 중심주의에서 믿음으로 나아가게 할 수 있다.

 
3. 자발성

봉사자를 찾아 세우는 일은 아동 목회의 가장 큰 문제 중 하나이다. 봉사자는 늘 모자란 것 같다. 그리고 봉사자가 없다면 어린이 사역은 힘들다. 종종 이 문제는 봉사팀을 꾸리는 것을 잘못 이해하는 데서 생긴다. 만약 바른 방법을 바로 수행하면 잘 되는 봉사팀을 꾸릴 수 있다.

본저 “The Formula for Building Great Volunteer Teams”에서 교회 크기나 현재 문화와 상관없이 훌륭한 봉사 팀을 꾸릴 수 있는 입증된 원칙을 공유했다.

 

4. 성경적 무지

마지막으로 큰 문제는 성경적 무지이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정기적 교회 참석자 45 퍼센트만이 한 주에 한 번 이상 성경을 읽는다고 한다. 성경을 아예 읽지 않는 사람도 거의 다섯 명에 한 명 꼴이다. 읽지 않으면, 알 수 없다. 그리고 아이들에게 성경에 대하여 효과적으로 가르치지 않고 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아이들 중

  • 세 명 중 한 명이 성탄절을 성경의 일부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 59 퍼센트가 성경의 요나와 고래 사건을 알지 못했다.

  • 27 퍼센트가 슈퍼맨이 성경의 인물이거나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 세 명 중 한 명이 해리 포터가 성경의 인물이거나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 59 퍼센트가 “헝거 게임”이 성경의 사건이거나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한다.

성경의 무지는 아이들이 종종 고등학교와 대학교에 가서야 드러난다. 그 때가 되어서야 성경의 얕은 지식이 또래나 교사에게 드러난다. 제기된 어려운 문제에 대한 해답이 없다면, 아이들의 믿음은 파괴되거나 아이들은 교회를 떠난다.

문제는 깊은 성경적 가르침은 재미있고, 적절하고, 매력적인 수업과 함께 한다는 것이다. 가르치는 내용과 가르치는 방법 모두 중요하다. 훌륭한 성경의 가르침을 지루하게 수업하면 아이들이 이해할 수 없다. 그리고 탄탄한 성경의 가르침 없지만 재미있고, 적절한 수업은 굳건한 믿음의 토대가 없다면 아이들을 떠나게 할 것이다. 둘 다 함께 필요하다.

 

생각을 정리하면서

우리는 이런 문제를 대할 때 낙담하기 쉽다. 그러나 용기를 내자. 이런 문제는 정말 기회이기 때문이다. 아이들과 그 가정의 삶에 지대한 영향을 끼칠 수 있는 기회이다. 하나님을 찾아야 한다. 지혜를 구해야 한다. 무엇을 하고 있는지, 어떻게 하고 있는지 진단해야 한다. 바꿔야 하는 것을 바꿀 수 있을 만큼 담대하고, 멈춰야 하는 곳에서 멈추고, 시작해야 하는 곳에서 시작해야 한다. 문제를 정면으로 돌파해야 한다. 그리고 하나님이 목회를 통하여 영원히 어린이와 그 가정의 삶을 바꾸는 데 사용하시는 것을 지켜보자.

데일 허드슨 (Dale Hudson)
데일 허드슨은 27년간 어린이와 가정 사역을 위해 목회하고 있다. 교회에 재원과 코칭을 하고 있는 “Relevant Children's Ministries의 창립자이자 관리자이다. 어린이 사역에서 영향력 있는 목회자 20순위 안에 들만큼 손꼽히고 있다. 6편의 책을 집필한 공동 저자로 대표작으로만약 디즈니가 어린이 목회를 한다면(If Disney Ran Your Children's Ministry)이 있다. 원문은 Churchleaders.com에 게시된 "5 Huge Challenges Facing Children’s Ministries Today"를 문화선교연구원에서 비영리 목적으로 번역, 한국교회 상황에 맞게 편집해 소개한다. 저작권은 Church Leaders에 있다. 

문화선교연구원의 소식 받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문화선교연구원

문화선교연구원은 교회의 문화선교를 돕고, 한국 사회문화 동향에 대해 신학적인 평가와 방향을 제시, 기독교 문화 담론을 이루어 이 땅을 향한 하나님 나라의 사역에 신실하게 참여하고자 합니다. 서울국제사랑영화제와 영화관 필름포럼과 함께 합니다.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미지 맵

    웹진/목회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