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X필름포럼] 21회 KPI 씨네토크 <내 사랑> 현장 스케치





비록 몸은 부자유스럽지만, 사랑스러운 모디, 그리고 홀로 거친 인생을 살아야만 했던 에버릿. 세상으로부터 버림 받은 두 사람이 만났습니다. 에버릿이 모디를 아무리 할퀴고 상처 내어도 종국에 에버릿조차 자상하고 따뜻한 남자로 변하게 만든 모디의 힘. 그것은 가슴 한켠에 묻어둔 아픔 때문이었을까요, 아니면, "내 인생 전부가 이미 액자 속에 있어요. 바로 저기에..." 그림 덕분이었을까요. 그도 아니면.... 사랑 때문이었을까요.

누구보다 부족해 보였지만 스스로 행복을 찾아낸 모디, 그녀를 통해 평화와 화해를 이야기하는 시간을 한반도평화연구원과 함께 가졌습니다. 토요일 오후에 가족들과 함께 영화를 보고, 이야기 나누는 시간이 앞으로도 계속됩니다.^^








게 시 글 공 유 하 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문화선교연구원

문화선교연구원은 교회의 문화선교를 돕고, 한국 사회문화 동향에 대해 신학적인 평가와 방향을 제시, 기독교 문화 담론을 이루어 이 땅을 향한 하나님 나라의 사역에 신실하게 참여하고자 합니다. 서울국제사랑영화제와 영화관 필름포럼과 함께 합니다.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미지 맵

    문화플랫폼/좋은영화관 필름포럼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