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빈의 문화칼럼] 과학과 신앙, 소통과 협력의 자세




과연 과학과 신앙은 어떤 관계가 있을까? 나폴레옹에게 “전하, 저에게는 ‘신’이란 가설은 이제 필요 없습니다.”라고 단언하였던 라플라스와 같은 계몽주의적 과학자들에게 신앙이란 과학을 가로막는 장애물일 뿐이었다. 그러나 증명가능성만을 과학적인 것으로 간주하는 좁은 의미의 이성에 집착하고 있던 그들이었을지라도 윤리는 여전히 필요했고 그 윤리 너머엔 종교가 자리잡고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었다. 그래서 신이 없다는 이야기에 열중하던 그 계몽주의자들도 하녀가 들어오자 목소리를 낮추며 다음과 같은 말을 나누었다고 한다. “쉿! 저 하녀 앞에서는 절대로 신이 없다고 해서는 안 되네, 그렇게 되면 하녀로서의 자신의 본분을 다하지 않을 것이고 우리에게 충성을 하지 않을 걸세.”라고 말이다. 

그러나 이제 그 하녀들도 계몽주의자들이 나눈 이야기를 알게 되는, 이른바 세속화 시대가 도래 하였다. 과연 신에 대한 전제, 즉 신앙 없이도 사회의 기본질서를 유지할 수 있다는 확신 위에 전개되는 세속화 사회를 살아가는 오늘의 시대에서 윤리의 기초를 과연 어디에 세울 수 있을 것인가?  


과학자들에게 요청되는 윤리의 원칙들

세속화시대의 생명과학 안에서도 인류공동체가 아래와 같은 생명 윤리 원칙들에 합의하고 있다는 점은 그런 점에서 흥미롭고도 어떤 안도감을 준다. 그 윤리 원칙의 첫째는 비악의성(non-maleficence)이라는 원칙이다. 이것은 어떠한 형태로든 해악을 끼치는 결과가 예상될 때 과학적 연구는 중단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두번째로 선의(beneficence)라는 원칙이다. 이것은 특정한 연구는 (고등동물을 포함하여) 인간 공동체에 유익을 주려는 선한 의도에서 착수되어야 한다. 세번째는 만약 연구의 대상이 사람이었을 경우, 그들의 인권과 선택을 존중해야 한다는 자율성(autonomy)의 원칙이다. 효율성과 편리성만을 보고 과학자가 독재자 역할을 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는 것이다. 마지막으로는 정의(Justice)의 원칙이다. 과학자의 연구는 특정계층이 아닌 사회 구성원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가야 한다는 것이다. 


과학과 윤리의 만남의 촉매제로서의 신앙

그렇다면 이 생명윤리의 원칙들은 어디에서 비롯된 것일까? 사실 “할 수 있는 것은 한다”는 과학적 태도와 “도움이 되는 것을 해야한다”는 윤리적 태도는 갈등관계에 있을 때가 많다. 과학적 관점에 함몰되면 윤리적 태도는 걸림돌이 된다. 그러나 “할 수 있는 것은 한다”라는 태도는 언제나 윤리 앞에서 점검받아야 한다. 과학이 돈과 힘이 되는 세상 속에서 경제 이익의 논리, 과학적 성취 그 자체, 인류에게 도움이 되어야 한다와 같은 이유들 속에서 과학자 집단은 우선순위를 선택해야할 때가 많다. 그리고 이것은 과학적 능력 이전에 갖추어야 할 어떤 관점을 각자에게 요청한다. 이때 작은 범위의 이웃보다는 더욱 많은 이웃을 생각할 수 있고, 눈에 보이는 작은 세계보다는 눈에는 안 보이지만 실제로 존재하는 더욱 큰 세계를 바라볼 수 있는 것은 각자의 가치관과 세계관에서 비롯된다. 토마스 쿤은 이것을 패러다임(paradigm)이라고 부른 바 있다. 그러나 종교적으로는 이것을 신앙이라고 부를 수 있다. 그렇기에 신앙은 결코 과학과 관계없는 것이 아니다. 사실 우리의 과학함은 나름의 근원적 패러다임, 즉 신앙에서 비롯되는 것이며, 그것은 과학자의 윤리적 선택으로 이어진다. 그러므로 책임 있는 과학자는 책임 있는 가치관, 즉 신앙을 소유한 사람에게서 더욱 기대될 수 있을 것이다. 신앙과 과학이 모순되는 것처럼 여겨지는 교회 안팎의 풍조를 경계하면서 신앙의 자리가 과학의 자리로, 책임적 윤리의 자리로 이어지도록 힘써야 할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음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


CVO(Chief Vision Officer) 임성빈(장신대 총장)

[출처] - 국민일보 

문화선교연구원의 소식 받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게 시 글 공 유 하 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문화선교연구원

문화선교연구원은 교회의 문화선교를 돕고, 한국 사회문화 동향에 대해 신학적인 평가와 방향을 제시, 기독교 문화 담론을 이루어 이 땅을 향한 하나님 나라의 사역에 신실하게 참여하고자 합니다. 서울국제사랑영화제와 영화관 필름포럼과 함께 합니다.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미지 맵

    웹진/임성빈의 문화칼럼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