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앙생활이 아이에게 미치는 영향






질의응답 시간에 칼 트루먼 (Carl Trueman)은 오늘날의 교회가 왜 젊은 성도들을 잃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이 질문이 거론될 때면 보통 세상의 유혹또는 교회와 사회의 이질감과 같은 답변이 가장 빈번히 등장한다. 하지만 칼 트루먼은 이 질문에 대해 가정교육을 가장 큰 문제점으로 인식하며 그가 통찰하고 있는 바를 설명하였다.

칼 트루먼: “교회에 젊은이들이 점점 감소하는 가장 큰 이유는 부모들이 주일성수의 중요성을 분명하게 가르치지 않았기 때문이에요. 비단 주일성수뿐 아니라 기독교와 신앙심의 많은 부분이 충분한 부모 역할의 부재로 인해 발생했다고 봅니다. 가정예배, 주일성수, 그리고 그 외의 기독교 가치관들과 우선순위에 대한 문제들 모두 동일합니다. 화창한 주일날 아침, 친구들이 모두 해변가로 놀러가는 것을 보면서 당신 또한 그들과 똑같이 바닷가로 놀러가고 있진 않나요? 자녀들에게 주일성수를 하지 않아도 되는 예외사항들을 알게 모르게 전달한 적은 없나요?”

물론 표면적인 주일성수가 구원의 확신을 약속하지 않는다는 것을 우리모두 알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겉으로 보이는 종교적 행위와 진정성 없는 예배를 좋아하시는 분이 아니죠. 이번 기사에서는 이런 주제를 다루진 않겠습니다. 이번에 강조하고 싶은 것은 부모의 올바른 역할과 시간의 우선순위, 생활방식과 가족의 가치관 등 크리스천이 가져야 할 책임의 무게입니다.

우리 아이들이 예수님을 충분히 사랑하지 않는 가장 근본적인 이유는 부모인 우리가 먼저 그 사랑을 충분히 보여주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 주일은 물론 평소에 보였던 시간의 우선순위를 통해 부모들이 얼마나 헌신적이고 성실히 하나님을 사랑했는지 목도하지 못한 겁니다. 텔레비전, 스포츠, 학교, 취미생활, 그리고 심지어 가정 모두 인간이 어떤 것을 우상처럼 여기며 크리스천의 소임을 대체했는지 보여주는 대표적인 영역입니다. 부모들의 우선순위와 선택을 통해 암묵적으로 하나님은 우선순위에서 점점 밀려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게 된 것 같습니다. 부모의 행동과 양육법을 통해 예수님을 따르기 위해 매일매일 자기 십자가를 지고, 거듭된 자기부인이 굳이 필요하지 않다는 것을 가르친 셈입니다. 편리할 때만, 편리한 방법으로 예수님을 찾으라고 가르쳤죠. 우리의 구원자되신 주님과의 시간은 조금 더 재밌고 중요한 일이 생기면 타협해도 된다고 가르쳤어요. 이런 환경과 가르침 안에선 교회와 멀어질 수 밖에 없죠.

우리의 선택을 돌아보며 우리의 마음과 진심이 어디에 닿아있는지 점검해봅시다. 당신은 교회를 우선시하고 있나요? 가정과 주일에 예배드리는 것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나요? 학교나 직장문제가 겹쳐 있어도 하나님을 향한 예배와 헌신을 최우선으로 두고 있나요? 물론 절대로 주일 예배를 빠지지 말란 뜻은 아닙니다. 우선순위 목록의 하단에 하나님을 두지 말라는 것을 강조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부모들의 선택을 보며 아이들은 성장하게 되고 부모들과 똑같이 하나님을 우선순위의 밑으로 보내기 때문입니다. 우리 하나님이 절대로 속해선 안될 곳이죠.

우리 모두가 이 부분을 개선하기를 기도합니다. 심지어 이 문제점은 우리의 우선순위에 하나님이 계시지 않으면 보이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반드시 명심할 것은, 부모의 삶에 하나님이 우선되지 않으면 우리의 자녀들의 삶에도 하나님은 우선되지 않을 거라는 겁니다


이 글을 쓴 Micah Anglo는 SBCAC의 목사이다. churchplants에 실린 "How Skipping Church Affects Your Children"를 문화선교연구원에서 번역하여 한국 교회에 소개한다.


문화선교연구원의 소식 받기

* 페이스북 www.facebook.com/cricum << 클릭 후 페이지 '좋아요'를,

* 카카오스토리 story.kakao.com/ch/cricum << 클릭 후 '소식 받기'를 누르시면 새롭고 유익한 글들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게 시 글 공 유 하 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문화선교연구원

문화선교연구원은 교회의 문화선교를 돕고, 한국 사회문화 동향에 대해 신학적인 평가와 방향을 제시, 기독교 문화 담론을 이루어 이 땅을 향한 하나님 나라의 사역에 신실하게 참여하고자 합니다. 서울국제사랑영화제와 영화관 필름포럼과 함께 합니다.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미지 맵

    웹진/삶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